상상망치2012/08/07 09:00


예전에는 아주 흔히 사용하던 말이지만 수도권에 살게되면서 점점 사용하지 않게되어, 이제는 머리 속에서도 잘 떠오르지 않는 말들이 있다. 행여나 이런 단어들을 무심히 사용하다보면 주위의 쏟아지는 눈총을 피할길이 없어진다. 그래서인지 고향 친구들을 만나면 안쓰던 사투리까지 더 심하게 쓰기도 한다.

이런 정겨운 단어들이 사라지는 것이 안타까운 것은 아마도 인지상정 일게다. 지금도 시골에 가면 흔히 들을 수 있는 말들이지만, 점점 더 사용빈도는 떨어져가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. 여기있는 사투리는 경상도 북부 지방에서 주로 사용되는 말들이다. 기억나는 사투리가 있으면 댓글로 부탁~~~~~~~~~


식품

정구지    부추

찌짐    전 (예: 부추전, 배추전...)

꼴부리(골부리   다슬기, 고동, 

돌개    도라지

명사형

정지    부엌

부석  → 아궁이

뚱거리    장작

돌삐 → 돌멩이

빼다지  서랍

거랑 → 시냇물

부지깨이 → 불 쑤시개

대지비  → 대접, 그릇, 접시

수굼퍼  → 삽

짱꼴레  → 제기 (cf: 제기차기)

화작질 → 쓸떼없이 하는일


주디 → 입

궁디 → 엉덩이

짱배이 → 정수리 

할배, 할매 → 할아버지, 할머니

종내기(종내이) → 애들 (낮추어 부를때) 


부사형

단디 → 확실히. 꼭

대구말구  → 아무렇게나 (cf. 대구말구 주껜다. → 헛소리 하고있네) *구와 고의 발음이 헷갈리게..

무다이 → 아무런 이유없이

쫄로리 → 한줄로, 나란히

암사바시 → 꼼꼼하게

암말따나 → 아무렇게나

어에든지(우예든지) → 어떻게 해서든지

언가이 → 적당히



쪼메만  → 조금만

지나게나 → 아무나 

마카 → 모두다

쪽바로 → 똑바로

한 바리 →  한 뭉치

한삐까리 → 아주 많음 


동사형

언제요(약간 끝을 올리면서) - 하지 않았다. (부정의 의미

낑기다. → 끼다.

남사시럽다 → 창피하다  

저지레 → 말썽을 피우다. 화작질을 하다.

조막띠만하다 → 조그만하다.

주끼다 → 주절주절거리다

논갈라라 → 나누어라 (논가르다  나누다)

쌔그럽다 → 시다 (쌔그러와레이  시네)

쌔비렀다 → 아주 많다

욕보세요 → 수고하세요

어데요 → 천만에요, 아닙니다

빠대다(삐대다, 삐댔뿌라)) → 발로 밟다

포시랍다 → 식성이 까다롭다, 복에 겨워 까탈스럽게 굴다


문장형

가가 가네~ → 그 사람이 그 사람이네.

아나 여있다    자! 여기있다.

머라카노? → 뭐라고 말씀하셨어요?

와이카노? → 왜 이러세요?

꾸무리하다  → 날씨가 어두수룩하다

치와뿌라 → 집어 치워라 (치아레이 → 하지마라)

쎄비렀다(쎄러삤다). → 매우 많다.

 

경상도 지역 사람들에게 수도권 사람들이 쓰는 '쌀'과 '살'의 구별이 어렵다. 우리 끼리는 '쌀'을 얘기하는지 '살'을 얘기하는지 구분하지만 수도권 사람들은 구분하지 못하는 듯 하다. 단어의 차이도 있지만 발음하는 방식 또한 많이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.

자음의 경우에는 쌍자음이 들어가는 경우가 많고, 혀와 입의 모양보다는 단어의 세기가 더 중요한 듯 하다. 그래서인지 경상도 사람끼리 만나면 조금 시끄럽게 들리기도 한다. 모음의 경우에는 'ㅡ'와 'ㅣ'의 중간 발음인듯 한 발음이 많다. 그래서 나도 부모님이 하시는 단어를 정확히 적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. 비읍순경음이라고 불리는 발음도 여전히 남아 있다.


하지만 발음의 정확도 보다는 푸근한 마음이 먼저 와 닿는게 사투리이다. 정겨운 사투리를 오래도록 들을 수 있기를 바란다.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Posted by 이장 에코타운

티스토리 툴바